공명가 가사

세상공명 부운이라 강호어옹이 되어 보자

일엽편주 흘리 저어 임기소지 허올적에 만경창파 떠나갈제

추경허니 산사주요 파급허니 야여주라

 

은린옥척 퍼얼펄 뛰고 백구난 편편 비꼇난데  청풍은 서래허고 수파는 불흥이라

좌우산천 바래보니 경계무궁이 좋을 씨구 격안전촌 양삼가에 저녁연기 일어나고

반조입 강반 석벽에 겨울낫을 열었어라

 

언덕우어 초동이요 석벽하에 어옹이라 찰랑일곡 반기듣고 소리쫓아 내려가니

음릉연원 다달았고 경계무궁이 좋을시구

 

천척단안 높은 곳에 장송녹죽 푸르렀고 십리청단 고용헌데 쌍쌍로리가 높이 떠

양계어옹 걸린 낙수 허위시라 낚아내여 고기주고 술을 사 취케 먹기를 맹세헌다

 

오호라 세상사가 여몽이라 급호준이 상소허야 호리근곤 되오리라

일락황혼 되얏으니 월출 동녘 솟아온다

 

배를 저어 돌아갈제 종일 위지 소요허여 능만 경지 만년이라 선압수중이 선저로다

어언 간장 천상인은 무궁허다 요내 심정을 세상이 알까 두리노라

노루장화를 좋은놈 꺾어들고 청풍명월로 지내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