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가중 기생점고 대목의 가사 및 배경이 되는 이야기

[ 배경이 되는 이야기 ]

변사또가 남원에 부임하여 제일 먼저 기생점고를 합니다. 예쁜 기생을 고르기 위해 모두 불러

한 명씩 앞으로 나오게 해서 보는 것입니다. 기생들이 나오고 물러가고 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 가사 ]

(아니리)

그때여 사또는 동원에 좌정 후 호방을 불러 분부허시되 다른 점고는 삼일 후로 미루고

이 고을에는 미인 미색이 많다허니 우선 기생점고부터 하련다.

 

(진양조)

행수 기생 월선이 월선이가 들어온다. 월선이라 허는 기생은 기생중에는 일향순데

점고를 마칠양으로 아장아장 이긋거려서

예 - 등대나오. 점고를 맞더니만 좌보진퇴 물러간다.

 

무후동산에 명월이 명월이가 들어온다. 몸을 정히 장단허고 아장아장 이긋거려서

예-등대나오. 점고를 맞더니만 우보진퇴 물러간다.

 

(아니리)

네 여봐라. 점고를 이렇게 느리게 할라다가는 석달 열흘이 걸려도 다 못 하것구나.

내 성미 원래 급한 사람이니 급급히 불러디려라. 호방이 눈치있어

사또님이 오비우를 하기 위하야 넉짜 화두로 불러들이난디 ----

 

(중중모리)

조운모우 양대선이 우선옥이 춘흥이 사군불견 반월이

독자 유황려 금선이 어주 축수에 도흥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팔월부용에 군자룡 만당추수에 홍련이 왔느냐. 예 - 등대하였소.

서창어 비치여 섬섬영좌 초월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만경대 구름속어 높이 노던 학선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간주)

바람아 퉁텡부지마라. 낙랑장송 취행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단산오동 그늘밑 문왕 어루든 채봉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장삼소매를 떠들어 메고 저정거리던 무선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진누명월 옥소소에 화선허던 농옥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간주)

만화방창어 봄바람 부귀할손 모란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오동복판에 거문고 시리링 퉁탕 탄금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뒷동산에다 대를 모았더니 매두 매두 매두 죽심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아들을 낳을까 바래고 바랐더니 딸을 낳았다고 섭섭히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이산 명옥이 저 간 명옥이 양 명옥이 다 들어 왔느냐. 예 - 등대허였소.

난행이 금행이 소행이 월행이 취행이 초행이 다 들어 왔느냐. 예 - 등대나오.